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요즘 LG에서 한창 밀고 있는 G5를 잠시 사용해 봤습니다. 

가로수길에 G5의 다양한 기능을 설명하고 체험할 수 있는 LG Playground라는 공간을 새롭게 설치하였네요.






1층은 G5의 간단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했고,

2층은 배터리 분리, 카메라 모듈, 음악모듈 착탈을 체험하면서 여러가지 기능을 사용해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G5의 기본 모습입니다. 

요즘은 워낙 스마트폰이 얇게 잘 나오는 편이라

개인적으로 폰의 두께나 무게가 큰 감흥을 느끼는 편인 아닙니다만,

폰을 잡았을 때, 느껴지는 그립감이나 무게감은 전반적으로 괜찮았습니다. 

화면도 깨끗하고 시원하게 잘 나온 것 같구요. 

 





가장 궁금한 것 중 하나인 배터리를 분리를 해보았습니다. 



G5 하단의 버튼을 누르면서 배터리를 잡아 당기면 

쓱~하고 쉽게 빠집니다. 

기존에 스마트폰 뒷면의 커버를 손톱으로 벌려서 연 후에

배터리를 교체하는 방식에 비하면 참 편리한 방식입니다.


배터리를 뺀 후, 카메라 기능을 위한 CAM Plus 모듈을 삽입해보았습니다. 



CAM Plus 모듈은 보조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기 때문에 

CAM Plus 모듈을 끼운 후,

폰은 켜고 평소처럼 사용하면 됩니다. 


사진과 같이 G5 하단이 약간 불룩하게 나와 있어

오른손을 폰을 잡고 사진/동영상 촬영을 쉽게 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사진/동영상을 찍도록 셔터를 따로 빼 놓았고,

모서리 부분에 줌인/줌아웃을 위한 조그셔틀도 마련해 두었습니다. 


나름 신경을 쓴 모습이네요. 


이제 카메라 화각을 살펴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스마트폰의 화각이 조금 넒어졌으면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광각 모드를 지원하는군요. 



먼저 일반모드일 때의 화면입니다. 




다음으로 광각모드의 화면입니다. 



생각보다 화각이 넓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여행시 풍경사진을 광각모드로 찍으면 나름대로 괜찮을 사진이 나올 것 같습니다. 



그 외 HiFI 모듈을 꼽으면 음악을 더 생생하고 

비트를 높여 들려준다고 하는데 

그건 비교를 하지 못했습니다.


G5의 전체적인 느낌은 만족할만한 수준입니다.

다만, CAM Plus 팩, HiFi 팩을 각각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는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이네요.


4월말까지 구입하면 한시적으로 두개의 패키지를 모두 구매할 수 있다고 하는데

매장마다 정책이 조금씩 다를테니 따져보고 구매해야 할 것 같구요.

비슷한 가격에 위 패키지를 모두 준다면 구매를 할 것 같기도 합니다. 


참고가 되시길 바랍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