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매주 금요일마다 밀고 있는 코너가 바로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이 계주로 있는 "플랜다스의 계"입니다.


MB가 실소유주로 밝혀진 알짜 회사 다스(DAS)의 주식을 

국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낸 돈으로 매입해서 MB의 비리도 밝히고

해외에 은닉한 재산을 찾아내자는 취지의 프로젝트입니다. 


작년 가을에 시작되었죠.

그때만 해도 기획재정부에 납부된 다스 주식이 3월이면 매각절차에 들어가고

이를 매입할 수 있다고 했었는데,

4월을 바라보는 지금까지도 아직 기획재정부가  다스 주식을 매각하지 않고 있습니다. 


다스 주식의 80%는 이미 MB의 차명 주식으로 밝혀졌고,

기획재정부가 갖고 있는 20%만이 기명 주식이므로 이 중 3%를 취득하더라도

다스의 주인처럼 회사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기획재정부가 빨리 다스 주식의 매각절차를 밟아야 할텐데

어찌된 일인지 이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있어서

플랜다스의 계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민원을 넣었습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다스 주식 매각 청원의 머리말 중 일부입니다. 


이명박은 3월 22일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다스」가 이명박이 실소유자임을 밝혔고, 법원에서 재판을 통해 밝혀질 것입니다. 하지만, 해외 자회사를 통한 재산 은닉, 위장계열사 설립, 이시형 소유 회사에 일감몰아주기, 온갖 명의신탁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그 전모가 다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물론, 검찰에서 수사를 통해 밝히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국민이 「다스」의 주주가 되어 그 진상을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3%의 주주가 되면, 회사의 장부를 들춰 위법행위를 밝히고 중지시킬 수 있습니다. 해외 은닉 재산을 찾아 낼 수 있습니다. 불법엔 세금으로 응징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획재정부가 가지고 있는 20% 주식 중 3%만이라도 매각이 필요합니다. 이명박의 처남 김재정이 「다스」의 주식을 가지고 있었고, 김재정 사망 후 처 권영미가 상속받으며 상속세로 물납한 주식입니다. 주식의 매각을 위해선 주식 평가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주식평가 절차에 대해서 신속하게 진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주식평가와 후속 매각절차만 순리대로 진행된다면, “시민단체 플랜다스의 계” 가 3%의 주식을 매입할 수 있습니다. 

이명박의 추가 위법행위도 밝혀낼 수 있습니다. 그에 대한 진정한 단죄는 그가 불법으로 모은 재산을 박탈하고 환수하는 것입니다. “시민단체 플랜다스의 계”에서 밝혀내겠습니다. 


국민청원을 통해서 다스 주식을 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널리널리 알려주세요.



다스 주식 매각 국민 청원 바로가기


아래는 플랜다스의 계 홍보영상입니다. 


항상 열일하고 있는 안원구 청장님 아니 계주님을 응원합니다.

빠른 시일내에 다스 주식을 매입해서 모든 것이 밝혀지고 정상화 되길 희망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