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어느새 회사 생활을 한 지 벌써 20년이 넘었다. 

대기업에서 시작해서 벤처, 스타트업, 상장사 등 몇몇 회사를 거치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다. 

좋은 사람도 있었고, 정말 마음에 안드는 사람도 있었다.

전쟁터 같은 직장을 다닐 수 있는 것도 좋은 사람이 곁에 있어서였고,

괜찮은 직장을 그만두는 것도 마음에 안드는 지랄맞은 상사가 있어서였다.


그동안 경험한 회사 이야기를 앞으로 좀 풀어놓으려 하는데

오늘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직장 상사 스타일 Top 3를 말해본다.


1. 대기업 회장님 스타일

의전에서 시작해서 의전으로 끝을 맺는 상사다.

보통은 중간 관리자가 아닌 고위급 임원이거나 CEO가 그렇다.

뭐 하나 자기 손으로 하질 않는다. 

아니 어쩜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 

예전 직장의 사장이 그랬다. 

나와 나이가 같은 월급 사장이었는데, 

엘리베이터도 버튼을 눌러줘야 하고,

가까운 거리의 이동을 위해 잡은 택시도 문을 열어줘야 탄다. 


물론, 반대로 실력은 없으면서 엄청난 아부로 자리를 유지하는 임원도 있다.

역시 예전 직장의 일이다. 

부서원 전체가 똘똘 뭉쳐서 매출 목표를 달성했는데,

그 목표달성이 "오롯이 사장님의 능력이며, 앞으로 충성을 다하겠다"라고 

용비어천가를 열심히 외쳐대는 임원이 있었다.


뭐.. 그것도 살아가는 능력이겠지만,

난 체질적으로 그렇게 아부는 못 떨겠다.



2. 미팅 후 전화 또는 메신저로 업무지시하는 스타일

회의는 회의대로 길게 한 후에 다시 전화나 메신저로 업무지시를 하는 상사가 있다.

정작 기나긴 회의에서는 본질을 이야기 하지 않고 

농담 따먹기를 하거나 주변 이야기만 한다.


그러다가, 마치 중요한 것을 잊은 냥,

주말 근무를 시키거나, 누구를 만나서 협상을 하라고 한다.

여기서 협상이란 자기 대신 업체에 가서 아쉬운 소리를 하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럴 때, 던지는 멘트는 

"협상할 때 내가 가게 되면 그 자리에서 결정을 즉시 해야 되니 당신이 가서 나를 팔아라"다.

자기가 귀찮아서 시키는 일이면서 말이다. 


정말 까먹어서 그런 경우도 있을 수 있겠지만,

회의 후 퇴근 길에 걸려오는 상사의 전화는 정말 던져버리고 싶다. 



3. 마음대로 해보라고 해놓고 핀잔주는 상사 

의사결정의 권한을 주었으면 그 결정를 지지해 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을 바엔 업무지시를 디테일하게 해주어야 한다.


뭉뚱그려 업무지시를 해서 담당자로 하여금 결정을 하게끔 유도한 후에

그 결과를 보고나서 말을 바꾸는 상사는 정말 밥맛없다.


보통 이런 말을 한다. 

"내가 한 말을 그 뜻이 아니라 ~~"라고..


그 건에 대해서 지가 아무 생각이 없으니까 알아서 해보라고 시킨 것이 뻔한데

담당자의 진행으로 뭔가 시작점이 생기면 

그때부터 본인이 그동안 그 건에 대해서 고민한 것처럼 아이디어를 내놓는다.

사실은 말하는 그 때 생각한 것이면서 말이다. 



혹시 이 글을 읽는 팀장이나 중간관리자 이상의 사람이 있다면

위 세 가지는 꼭 피해주길 바란다. 

당신의 부하직원도 앞에서는 당신에게 동조할 수 있으나

그들 모두 나와 같은 마음일 것이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