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1.

회사생활을 하면서 점심시간만큼 소중한 시간은 없습니다.

제 경우는 점심 메뉴를 고르는데 시간을 낭비하지 않으려고

일주일의 점심 메뉴가 거의 정해져 있죠.

요일별로 거의 한 곳을 정해서 방문하는 케이스입니다. 


점심을 후딱 헤치우고,

저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서죠.


2. 

나이가 40대를 넘어가기 시작하면 신체 능력이 조금씩 떨어집니다.

건강검진에서도 생애전환기라는 말을 부쳐 검진을 받으라 하니까요.

40대가 되면 점심 식사를 하고 나면 그렇게 졸릴 수가 없습니다.

자리가 돌아오면 나도 모르게 저절로 눈이 감기고 잠을 자게 됩니다. 

이른바, 오침을 갖게 되는거죠.


나이가 들어 소화능력이 좀 떨어지니 

다른 곳의 신체 기능을 끄고 잠시 동안 소화에 집중하려고 졸린 것이랍니다.


저는 운동을 평소에 조금씩 하는 편인데요.

제 경우에도 점심을 먹고나면 그렇게 졸립더라구요.

5분이라도 무조건 자야 오후 근무를 비교적 편안히 할 수 있습니다. 

그 때는 아무리 커피를 마셔도 쏟아지는 잠을 이길 수 없더라구요.


이건 2, 30대 직장인 여러분께 이해를 구해야겠습니다.

회사 내의 팀장님, 이사님, 부장님들이 점심 식사 후 불쌍한 모습으로 

잠심을 자고 있으면 그냥 모른 척 이해해 주세요.


우리도 잠을 자고 싶어서 자는 것이 아니랍니다. ㅜㅜ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