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여 과천 경마공원을 다녀왔습니다.
과천국립과학관을 갈까? 경마공원을 갈까? 고민하다가 경주마들의 힘찬 경주모습을 한번쯤 보는 것도 좋을 듯 하여 경마공원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분당에서 양재까지 버스로 이동한 후에
서초구민회관 바로 앞에서 경마공원까지 가는 무료셔틀버스를 이용했습니다.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매시 정각과 30분에 무료셔틀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마공원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경주마들이 모습이 보이질 않더군요. 대형스크린에서는 말들이 열심히 경주를 하는데
실제 트랙에는 하나도 보이질 않았습니다. ㅜ.ㅜ
알고보니 오늘은 부산경마장에서 경주하는 것을 스크린으로 중계하면서 경마를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서울에서는 경주가 없다고 하더군요.

근처 가족공원으로 갔습니다.
날씨가 좋긴 했지만 이제는 봄이 아닌 여름이네요.


많은 가족들이 나들이를 나왔습니다.
가족공원은 약간만 준비를 하면 재미있게 놀 수 있는 곳 같습니다.
편의용품 대여소가 있어서 돗자리로 무료로 빌려주고 자전거, 인라인도 빌려 탈 수 있습니다.
역시 마사회가 돈이 많긴 많은가 봅니다.
날씨가 덥다보니 물놀이장도 아이들도 북쩍이네요.

어린이 승마교실을 운영하고 있어서 짧은 시간이지만 아이들이 승마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약 30여분의 기다림 끝에 지우와 연우 모두 큰 말을 한바퀴씩 타보았습니다. ^^;


가볍게 사진도 한장씩 ^^;


서예도 한번씩 써보구요...


다시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한여름 저녁에는 한번쯤 가서 더위를 식히고 와도 좋을 듯 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