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추석다음날 담양 죽녹원에 다녀왔습니다.
처가집 전주에서 출발해서 담양까지 고속도로로 대략 1시간이 넘는 거리더군요.
예전에 1박2일에 나오기도 했었고, 대나무 밭을 한번 보고 싶기도 해서 당일치기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연휴인지라 관광객이 꽤나 많았습니다. 날씨는 정말 좋았고요.

(사진은 새로 장만한 아이폰4로 찍었습니다. 카메라 기능이 참 좋더군요. ^^)

죽녹원 입구를 지나가면서 서서히 오르막이 시작됩니다.
그리고, 철학자의 길, 사색의 길 등 몇가지 코스로 나뉘어 집니다. 어디로 가든 들어가는 곳과 나가는 곳을 달리하면 죽녹원을 모두 볼 수 있습니다.

죽녹원이란 이름 그대로 쭉쭉 뻗은 대나무 밭이었습니다.
평생 볼 대나무를 이곳 죽녹원에서 다 본 듯 합니다. ^^;
가는 대나무부터 굵은 대나무까지 갖가지 크기의 대나무가 참 많이 있습니다.

대나무 밭을 한바퀴 돌고나면 1박2일에 나왔던 한옥 체험마을, 이승기가 빠졌던 연못 등이 나옵니다.

두시간이 못되게 죽녹원 투어를 마치고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담양 시내에 승일식당, 주부식당,신식당 등 돼지갈비로 유명한 식당들이 있었지만 휴일이라 영업을 하지 않아 근처 해물탕 집을 찾아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반찬으로 홍어회 4점을 주는데 적당히 삮힌 홍어회 맛이 좋더군요.

이곳 식당은 승일식당 근처을 조금만 돌아보면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너무 붐벼서 다른 곳에서 식사를 하고자 하면 이곳도 괜찮을 듯 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