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2018년 2월 16일, 설날에 특집으로 방송된 "정글의 법칙"을 오랜만에 봤습니다. 

정글의 법칙도 어느새 4년이 넘어간다고 하지요?

방송 초기에는 참 재미있게 시청했던 프로그램입니다. 


하지만, 회가 거듭될수록 늘 같은 패턴으로 방송되니 더이상의 재미를 못찾겠더군요.


정글에 떨어진다. --> 일단 어렵게 집을 짓는다. 

--> 사냥이나 낚시를 해보지만 하루, 이틀은 별 성과가 없다. 

--> 열매과일 등으로 겨우 연명한다. --> 병만족장과 한 사람이 함께 심기일전해서 나선다. 

--> 물고기를 엄청 잡고 가끔 사냥도 성공한다. --> 마지막날 배불리 먹는다. 



어제 본 '정글의 법칙 in 파타고니아"편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거의 70시간을 굶었다가 족장이 물고기를 많이 잡고

병만족이 칠면조 사냥에 성공했는데, 

어딘지 모르게 설정의 냄새가 좀 났습니다.


병만족장이 한낮에 물고기 사냥을 위해 작살을 만듭니다.

워낙 솜씨가 좋으니 갖고 있던 칼을 이용해서 금세 만드네요.



저녁이 되자,

만든 작살을 갖고 호수로 가서 사냥을 시작합니다.

작살 앞 부분에 분명 칼이 꽂혀 있습니다. 


근데 사냥이 막 성공할 때 보니 작살 앞 부분이 좀 다릅니다. 

칼이 아니라 삼지창이네요.

열대 지방에서 한창 사냥을 할 때 쓰던 것과 거의 비슷한 형태입니다.


분명, 낮에 만든 작살은 아닙니다. 

화면 상으로도 한 씬을 처리되는데 작살은 언제 바뀌었을까요?


하루 저녁에 찍은 것이 아니라 이삼일 동안 사냥 장면을 찍고 

제작진 입맛에 맞게 편집했을까요?


확실히 좀 이상합니다. ㅎㅎ


물론, 병만족장이 작살을 이용해서 물고기 사냥을 하는 것과 사냥 실력은 정말로 인정합니다.

칼 작살에서 삼지창 작살로 바뀐 부분에 대한 화면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그게 없으니 좀 이상해서 딴지를 거는 겁니다. 


이 부분이 의심이 되니 칠면조 사냥도 정말 리얼로 성공했을까? 하는 의심이 들더군요.


칠면조가 딱 그 올무에 목이 걸렸는데 그 앞에서 약간의 몰이과정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아무리 날지 못하는 새라도 올무로 잡긴 쉽지 않거든요.


한창 잘 나가는 정글의 법칙에 괜한 트집을 잡는 것이 아니길 바라며,

앞으로도 스토리 구성과 편집에 좀더 신경을 썼으면 하는 마음에서 몇 자 적어봤습니다. 


Comment +0

언젠가부터 파란색 영수증이 흔해졌습니다.

아마도 작년 2017년 가을부터 본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되게 신기했죠. 

늘 보던 검은색이 아니라 파란색 글씨가 영수증에 딱 찍혀 나오니 나름은 좀 새로웠습니다. 


오히려 이제는 검은색 영수증을 찾기 어려워진 것 같기도 합니다. 



이처럼 파란색 영수증이 생겨난 이유는 중국업체의 영업정지가 큰 이유라 합니다. 



우리가 흔히 받는 영수증 용지는 ‘감열지’로 불리는데요

종이 자체에 염료가 들어있어 열을 가하면 그 부분에 글자가 뜨는 방식이라 프린터처럼 잉크를 넣을 필요가 없습니다. 


그런데 요즘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검은색 염료가 귀해졌는데,

검은색 염료의 80% 이상을 생산하는 중국의 제일 큰 업체가 중국정부로부터 영업정지를 당해서 그렇게 되었다 합니다.

염료를 만들면서 유해 물질을 배출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그래서, 부득이 검은색 염료가 아닌 파란색 염료를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수입해서 감열지를 만들기 때문에
이처럼 파란색 영수증이 보편화 된 것이죠.

만약, 파란색 염료도 구하기 힘들다면???
다른 색깔 영수증이 또 나오게 될까요?
설마 그렇게 될 때까지 업체들이 가만히 있진 않겠죠? ㅎㅎ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