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더웠던 지난 주말, 온가족이 청계천으로 나들이 갔습니다.
그동안 저는 업무차 광화문 주변으로 갈 때 청계천을 한두번 가 보았지만
가족이 모두 청계천으로  나들이를 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여름은 역시 수풀의 계절입니다.
긴 장마가 끝난 후 무더워지니 인공천이지만 청계천 주변에 수물이 아주 우거졌습니다.

정조대왕 행사 행렬의 벽화입니다.
상당히 길던데 카메라의 한계로 다 담지 못했습니다.


청계천의 맑은 물을 보자 겁이 없는 두 딸이 일단 뛰어들고 봅니다.
음.. 보기에는 깨끗해 보이긴 한데 어째 좀 찝찝한 기분은 지울 수가 없습니다. ㅜ.ㅜ


둘째는 아예 이렇게 푹 담그고 물장구를 치면서 놉니다. 물을 워낙 좋아해서 말려도 소용없네요.
나중에는 머리만 빼고 다 물에 젖었습니다.


청계천이 시작되는 곳입니다.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더위를 식혔습니다.
특히, 아이들과 나온 부모님은 물에 뛰어드는 아이들을 돌보느라고 다들 정신이 없는 것 같습니다.



청계천에서 충분히 놀고나서 광화문광장으로 갔습니다.
바닥에서 분수가 나오는데 요것이 또 그렇게 아이들은 기쁘게 한다는군요,

막 도착하니 한창 분수가 나오고 있었습니다.
재미있을 줄 알면서도 쉽게 다가서질 못하네요.
어떻게 나오고 들어가는 지 패턴을 살피는 것 같습니다.

역시 아이들의 천국입니다.
참으로 많은 아이들이 분수앞에서 떠나지 않고 물줄기를 맞으며 놀고 있습니다.
부모님들은 양 옆에서 수건을 들고 아이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기만 보면 광화문광장도 참 좋은 곳 같습니다.
분수대, 꽃밭, 쉼터 등이 잘 갖춰져 있으니까요. 광장이라는 본분에 맞게 다양한 의견을 표시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분수대 시간이 끝나니 서서히 배가 고파옵니다.
맛있는 스파케티집, 등갈비집을 가려고 했지만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 적어도 한시간은 허비할 것 같아서 근처 냉면집으로 갔습니다.

냉면 두 그릇에 만두 한 접시로 저녁을 먹었습니다.

청계천에서 물놀이하고 광장 분수대에서 또 물놀이
그리고 시원한 냉면에 만두까지...
아이들도 재미있었다고 즐거워합니다.

이 정도면 도심 한가운데에서도 피서가 될만 하네요.

Comment +2

  • 따님이 참 귀여우시군요..^^
    저도 청계천 물은 좀.. 찜찜 하던데.. 여름이니까 좀 특별관리 하지 않을까요? 아이들이 많이 들어가던데...
    편안한 하루 되세요~

    • ㅎㅎ 칭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청계천 물에서 약간 이끼냄새 같은 것이 나더라구요.
      수도물을 적절히 섞어서 쓰니 그런데로 괜찮을 것 같긴 하지만 그래요 아직 100% 신뢰는 어렵더라구요.

요즘은 자전거로 중앙공원을 주로 가다보니 율동공원에 가 본지가 제법 된 것 같다.
토요일(25일)에 율동공원 냇가에 가서 물고기를 잡자고 해서 오랜만에 율동공원으로 나섰다.


눈이 좋은 엄마가 송사리를 많이 잡아주었고 나도 다리 밑에서 한 다섯마리 정도 잡아 준 것 같다.
돗자리 깔고 누워서 캔커피에 과자 몇 조각 먹으니 시원하고 좋았다.


물고기를 다 잡고 나서 책 테마파크 쪽으로 가서 사진 한 장


엄마가 찍어준 가족사진
아이들이 집중을 하지 않자 "번지점프한다~~~"라고 외친다.
아이들의 시선은 이미 멀리 번지점프대를 향하고... ^^

Comment +0

비가 억수같이 왔던 일요일.

오전에 퍼붓던 비를 피해서 집안에서만 있다보니 무료하고 답답해서 비가 살짝 잠잠해진 틈을 타서

서현역에 있는 크리스피 도넛에 갔다.

아주 단 도넛 2개와 커피 한잔을 주문하고 아내와 같이 나눠 마셨다.

이놈의 도넛은 너무 달아서 아내는 하나 이상, 나는 두 개 이상은 못 먹는다.

그래도 도넛 한입에 커피 한 모금은 궁합이 잘 맞는 것 같다.

아주 가끔씩은 먹어도 좋을 듯  ^^;


Comment +0

이제는 텃밭에서 가끔씩 호박도 나고 오이/당근도 난다.
호박넝쿨하고 오이넝쿨이 하나씩 밖에 살지 않았는데 거기서도 제법 열리는 것 같다.
토마토는 거의 정글수준이고 당근도 크기가 이제는 제법 된다.

토마토 정글 사이에 숨어있었는지 나는 못봤는데 아내가 엄청나게 커 버린 호박을 따왔다
이것도 못 봤냐며 구박도 받고. ㅜ.ㅜ

호박이 크긴 엄청 크다. 이건 어떻게 요리를 해야 할까???

Comment +0

분당 탄천 주변에는 몇개의 물놀이장이 있다.
구청에서 매년 운영을 하는데 올해는 시설도 좀 보강하고 안전요원도 늘린 것 같다.
야탑동, 분당구청 뒤, 정자동, 미금동 등에 있는데 집에서 가장 가까운 곳은
분당구청 뒤 맴돌공원이다.

하지만 시설은 4개 중 가장 작고 좀 떨어진다. 그래서 사람이 별로 없다. ㅎㅎㅎ

정자동과 미금동에 있는 물놀이장은 규모가 좀 크고 천막도 몇개 있어서 제법 수영장 티가 난다.
지난번에 잠시 맴돌공원에 가서 2시간정도 아이들과 놀았다.
다음에는 정자동에 함 떠 봐야지. ^;




Comment +0

캐논 연주

가족이야기2009.06.29 11:40

지우의 캐논 연주 그리고 연우의 고음 허밍 ^^;


Comment +1


올해는 텃밭을 하면서 씨앗으로 당근을 심었다.
다른 작물보다 거름을 좀더 줘야 한다고 하길래 중간 중간 비료를 한두번 주긴 했다.
한두뿌리를 캐 보니 ㅎㅎㅎ 당근의 형태를 갖추어간다.
당근잎이다. 아주 잘 자라고 있다.


깻잎도 씨앗으로 부렸는데 여기저기 막 자라는 것 같아서 지난 주말에 가지런히 옮겨 심었다.
다른 것보다는 좀 덜 자라는 것 같기도 하고... ㅜ.ㅜ


방울토마토와 참 토마토가 잘 자라고 있다. 플라스틱 막대를 몇개 사다가 단단하게 고정시켜서 올해는 작년처럼 토마토 나무가 쓰러지는 일은 없을 것 같다.


토마토가 서서히 열매를 맺고 있다. ^^;

호박도 두개 심었는데 그 중 하나가 열심히 자라고 있다.
이 놈은 어느새 이렇게 커서 호박전으로 부쳐 먹었다. ㅎㅎㅎ




Comment +0


내 휴대폰의 벨소리로 쓰려고 지우에게 한두 곡 피아노 연주를 부탁했다.
잘 치는 곡도 있고 한두군데 틀리는 곡도 있는데 내가 듣기 좋은 것으로 시켜보았다.

아빠와 크레파스, 그리고 아빠 힘내세요. ㅎㅎㅎ
지금은 핸드폰이 울릴 때마다 지우의 "아빠 힘내세요"가 연주된다. ^^;

1. 아빠 힘내세요


2. 아빠와 크레파스

Comment +0


그동안 집에서 아내의 솜씨로 머리를 잘라주었는데 오랜만에 연우를 데리고 미장원에 갔다.
나도 머리를 자르고 연우도 자르고...
처음에는 안 자를려고 떼를 약간 썼지만 막상 의장에 앉으니 차분하게 미용사 말을 잘 듣는 편이다. ^^;


Comment +0


약 3주전에 씨부렸던 배추, 상추, 겨자채가 무척 자랐습니다.

씨를 뿌리고 난 후 일주일쯤 지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모종도 심었는데 괜히 심은 것 같습니다.
배추, 상추, 겨자채가 엄청나게 잘 자라고 있었습니다. ^^;
오늘 오후에 가서 배추, 상추를 잘 솎아 주었습니다.
솎아낸 배추와 상추를 가지고 겉절이를 해 먹으면 아주 신선하고 맛있을 것 같습니다.

 모종보다도 씨뿌린 것이 더 잘 자랍니다. ㅎㅎㅎ

배추의 밀도를 줄이고자 잘 솎아주었습니다.
틈틈히 잘 솎아 주어야 배추가 크게 자란다고 합니다.
이 많은 것을 언제 키워서 먹을까요? ㅎㅎㅎ
솎아낸 것들을 가져다가 집에서 맛있는 겉절이로 먹었습니다.

Comment +2

  • hafa 2009.05.05 23:18 신고

    상추가 겉절이고 배추는 된장과 고추장을 잘 섞어만든 나물이지 ...글로 보면 혼자 다했네그려. 뽑기만 했던거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