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참 좋은 말이다. 

상대방의 배려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는 말이고, 

나도 예의있게 보이니 얼마나 좋은 말인가?


하지만!!

회사에서는 저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꼭 고맙게만, 예의있게만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는다.

사무실에서는 모든 전화, 이메일, 메신저의 마지막에 습관적으로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붙이게 된다.

"넵"과 더불어 직장인병이라 할만큼 많이 사용한다.


내가 부탁을 하고, 상대방이 이를 들어주거나

카운트파트인 타 회사 직원에게 업무 의뢰를 하고 결과를 받는 등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써야 하는 상황은 물론이고,


모든 이메일의 마지막에,

거의 모든 전화의 마지막에 "감사합니다~~"라고 쓰게 된다.


너무 많이 쓰다보니

실생활에서 부모님과 전화하다가도 감사합니다~를 넣게 되고

부탁이 아닌 항의를 할 때도 끝에는 나도 모르게 감사합니다~를 쓰게 된다. 

습관처럼 쓰다보니 어느새 나도 모르게 감사하다의 의미가 퇴색되는 것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



이러다보니 

메일에 이 말이 없으면, 전화를 그냥 끊으면 뭔가 어색하고 이상한 지경까지 왔는데,

한번쯤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부터라도 꼭 필요한 상황에 시의적절하게 써봐야겠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