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수도권에서 당일치기로 여행할만 곳 중에 충북 단양이 있습니다. 

제가 사는 분당에서 약 150키로 정도라 크게 부담스럽지 않고,

특히 평일에 휴가를 낼 수 있는 상황이면 단양의 이곳저곳을 잘 구경할 수 있습니다. 

금요일, 휴가를 하루 내서 단양에서 유명한 두 곳, 카페 산(Cafe Sann)과 구경시장을 다녀왔습니다. 


카페 산(Cafe Sann)은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곳으로 유명하더군요.

최근 1박2일에서 멤버들이 패러글라이딩을 도전한 후에 더욱 유명해진 것 같았습니다. 

네비로 "카페산"을 검색하니 바로 나오네요.


카페산으로 올라가는 길은 조심해야 합니다. 

산 밑자락에서 정상까지가 구불구불 외길인데다가 경사가 크고 도로 폭이 좁아

양쪽에서 차가 마주치면 참 난감합니다. 


미리미리 차가 내려오는지 확인하고, 조심조심 운전해서 올라가야 합니다. 

초보자라면 일단 비추!! 조금 위험합니다.

길 곳곳을 조금씩 넓히는 보수작업을 하고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도로 폭이 좁습니다. 

정상에 올라오면 어디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딱 알 수 있습니다.


정상에 올랐습니다. 시야가 탁 트이네요. 

풍경이 정말 좋습니다.

저 하늘 위로 패러글라이딩을 하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이곳에서 출발해서 저 아래 마을까지 패러글라이딩을 타고 날아갑니다.

시간은 약 15분에서 20분 정도 걸리는 것 같습니다. 


패러 글라이딩을 탈 수 있는 곳이 두세곳 보이는데요.

나는 커피도 마시고 비용도 알아볼 겸 해서 원래 목적지인 카페산으로 들어갔습니다. 


커피 가격은 그다지 비싸지 않습니다. 

생각보다 카페가 크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패러글라이딩 접수도 이곳에서 합니다. 

카페로 들어가서 오른쪽에 보면 패러글라이딩 접수처가 있는데

탑승시 입어야 하는 옷과 헬멧 

그리고 각종 정보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비용은 1인당 85,000원입니다.

고프로 즉, 패러글라이딩을 타면서 셀카를 찍는 것은 추가로 20,000원을 지불하면

고프로 장비를 들고 비행을 합니다. 


카페산의 2층에 올라가니 바로 비행장이 있습니다.

날이 좋아 많은 사람들이 비행 준비를 하고 있네요. 


바람을 타고 한사람씩 착착 날아갑니다.

정말 재미있겠네요.


패러글라이등은 전문가가 아니면 2인 1조로 탑승합니다.

일반 탑승객이 앞에 서고, 비행사가 뒤에 섭니다.


출발 신호가 떨어지면 둘이 열심히 앞을 보고 달려야 합니다.

출발대 바로 앞이 낭떠러지가 중간에 멈칫하면 비행이 안되고  자칫 다칠 수도 있습니다. 

무조건 앞으로 빠르게 고고!!




아래 영상은 제대로 호흡이 맞지 않아 날지 못하고 추락(?)한 사례입니다.

무섭더라도 앞으로 보고 무조건 달려야겠네요.


자 이제 날아볼까요?


충북 단양에서 패러 글라이딩을 즐겨보세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