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Sony Smart Band Talk SWR30의 장단점 분석


어쩌다 보니 여러가지 종류의 스마트밴드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샤오미 미밴드 2, 코어 스마트밴드 CK7 그리고 최신형 애플워치까지...


최근에 또 다른 스마트밴드가 눈에 들어와 구입하였습니다.

바로 소니의 스마트밴드 SWR30 


가격대는 쇼핑몰마다 천차만별이지만 대략 6만원이면 구매할 수 있습니다. 

며칠 써보니 장단점이 확연히 구분되는 제품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에서 장단점을 써 보겠습니다.


[장점]


1. 빠른 충전

   충전이 참 빠릅니다. 

   조금만 충전해도 한동안 쓸만큼 충전되므로 급할 때 꽤 괜찮습니다.

   아래 사진처럼 밴드에 충전단자가 있어 직접 충전하면 됩니다. 


2. 예쁜 디자인 

   화이트 색상과 곡선의 디자인은 다른 3~4만대 저가형 스마트밴드가 따라오지 못하는 부분입니다. 

   소위 간지가 나네요. ㅎㅎ

그리고, 다른 스마트워치처럼 밴드가 긴 것과 짧은 것 두가지를 제공합니다. 

손목에 맞는 것으로 선택하면 됩니다. 




3. 통화기능

   애플워치나 갤럭시 기어 시리즈에서나 가능했던 통화가 소니 스마트밴드 톡에서도 지원합니다. 

   물론, 전화를 걸 수는 없고 오는 전화만 받는 것이지만

   손목 위의 스마트밴드 톡 스피커에서 짱짱하게 나오는 전화소리를 쓸만하네요.

   오히려, 애플워치보다 연결보다 소리가 나은 것 같습니다. 

   손목 위에서 통화를 하고 싶다면... 

   굳이 비싼 스마트워치를 사지 않아도 되겠네요. ^^


4. 확실한 알림 기능

   스마트밴드가 다 그렇겠지만,

   문자, 카카오톡 뿐 아니라 스마트폰의 앱 알람까지 확실히 전달해 줍니다. 

   밴드의 진동 세기도 우렁차서 절대 놓칠 일이 없네요. 

   스마트폰 앱에서 알림을 받을 것과 받지 않을 것을 지정할 수 있어 더욱 좋습니다. 


그외 앱에서 여러가지 기능을 설정할 수 있어서 편리합니다. 




5. 비교적 다양한 UI

   화면을 몇 개의 템플릿에서 골라서 지정할 수 있습니다. 

흑백과 그림자로 표현을 하는 것이라 제한이 있는 편이지만

그래도 봐줄만 합니다. 





[단점]


자~ 이제 눈에 들어오는 단점을 볼까요? ^^


1. 배터리

   완충 후에 일반적인 조건의 사용시, 배터리가 2일 내지 2.5일 정도 갑니다.

   3일 사용은 어려운 편입니다. 

   2일마다 꼬박꼬박 충전을 해 줘야 하는 불편이 있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보름이상 가는 미밴드를 쓰셨던 분들이면 귀찮을 부분이지만

   고가 스마트워치도 하루내지 이틀마다 충전하니 어느정도는 이해해줄만합니다. 


2. e잉크

   화면이 밝은 LED 액정이 아니라 e북에서 쓰는 e잉크입니다. 

   


검은 화면에 흰 글씨, 흰 화면에 검은 글씨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눈이 편한 장점이 있지만, 밤에 실외에서는 잘 보이지 않고,

e잉크 스타일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한번쯤 고민할만한 내용입니다. 



음.. 쓰다보니 단점보다 장점이 많네요.

개인적으로 e잉크 스타일의 호불호만 아니라면

아주 쓸만한 가성비 높은 스마트밴드라 생각합니다. 


스마트밴드를 사려고 맘 먹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Comment +0


코아 스마트밴드를 석달째 사용하고 있습니다. 


샤오미 미밴드의 고장으로 새로운 스마트밴드를 찾던 중, 


우연히 발견하고 구입해서 써 보았는데요.


초반에는 여러가지로 좋은 점이 있어서 나름 만족하고 사용했습니다. 



코아 스마트밴드 CK7의 한달 사용기, 미밴드 대비 장단점 분석

출처: http://bluebuzz.kr/1138 [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하지만, 어느 정도 쓰다보니 불편한 점이 눈에 들어오네요.


이전 포스트에서 눈에 쏙 들어오는 예쁜 폰트가 아니라서 아쉽다고 언급했었는데요.


지금은 폰트보다도 아이폰7과의 연결문제가 제일 골치거리입니다. 


안드로이드폰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아이폰7과 CK7은 연결이 잘 끊어지고 재연결도 쉽지 않습니다. 



미밴드의 경우는 한번 연결을 해 두면


스마트폰과 미밴드가 잠시 떨어져 있어도 근처에 왔을 때 재연결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CK7은 한번 끊어지면 아예 재연결이 안됩니다. 


사용자가 재검색을 통해 연결을 해도 첫 연결처럼 원활하게 되지 않고


아예 스마트밴드를 껏다 켜야 하거나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 해도 연결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연결이 잘 되었으면 스마트폰과 CK7의 연결이 끊어지지 않도록 


항상 붙어두어야 하네요. ^^



글을 쓰는 지금도 연결이 끊어진 채로 3일째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젠 애플워치로 가야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Comment +0

샤오미 미밴드2를 약 10개월 정도 사용했습니다.

특히, 성능이 약간 떨어지는 스마트폰과 함께 사용하니 스마트폰이 업그레이드 된 것 같아 아주 좋았죠.

[참고할만한 포스트]

직장인에게 아주 좋은 샤오미 미밴드2 장점


허나, 미밴드를 충전할 때는 미밴드의 본체를 손목고무밴드에서 분리시켜서
전용 크래들 같은 곳에 넣어 충전하는데요.

10개월 동안 이 과정이 반복되다 보니 미밴드 본체와 고무 밴드간의 결합력이 헐거워져
나중엔 본체가 고무밴드에서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게 되더군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또다른 스마트밴드를 알아보다가
국산 제품인 코아 스마트밴드 CK7를 지르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3만원대 후반입니다. 

CK7을 받았을 때의 첫 느낌은 "미밴드보다 좀 큰데!!"였습니다.
하지만, 손목에 차고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연동을 하고 나니 
와~~ 진가가 나타나네요. ㅎㅎ

밴드 본체와 손목밴드는 아래와 같습니다.
밴드 본체를 USB 단자에 넣어서 충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한번 충전하니 보통 1주일 이상 가네요. 


액정크기입니다.

미밴드보다 훨씬 크죠? ㅎㅎ


코아 스마트밴드 CK7는 알림에 대한 몇가지 기능을 제공합니다.

기본적인 전화, 문자가 왔을 때 진동으로 알려주는 것은 기본입니다.

더구나, 액정에 누구한테 전화가 왔는지 알 수 있고,

문자의 앞 몇글자를 볼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입니다.

또한, 이렇게 메일의 제목도 보이구요.



카톡이나 텔레그램 등도 바로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이외에 만보기,  운동에 의한 칼로리 보기 등의 기능이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핸드폰을 가방이나 뒷주머니에 넣고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다가

전화가 왔을 때, CK7으로 누구에게서 전화가 왔는지 확인하고

이어폰으로 바로 통화를 할 때가 제일 좋습니다. ㅎㅎ


가성비 대비 아주 좋은 스마트밴드입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첫째, 액정의 터치가 너무 예민합니다. 

상하 좌우에 따라 각각 메뉴가 다른데 의도대로 움직이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둘째, 정말 아쉬운 것은 폰트가 안 이쁩니다. ㅋ

폰트를 조금만 더 미려하게 하면 정말로 좋겠는데 말이죠. 

LCD를 제작하고 그 안에 폰트를 넣는 것이 힘든 것은 알고 있습니디만,

타 제품에 비해 약간 부족한 부분이 보이니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네요.


그래도 만족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향후 버전을 기대해 봅니다. 

이상 한달간 코아스마트밴드 CK7을 사용한 후기였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