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갤럭시 노트9의 개봉기와 짧은 후기를 올렸습니다. 

노란색 펜이 강렬한 갤럭시 노트9 개봉 및 사용후기


갤노트9의 관심이 높아서인지 아니면 

받았던 높은 관심에 비해 기능이 그저그래서인지 많은 분들이 "갤럭시 노트9"으로 짧은 글을 찾아주셨습니다.


저는 메모를 좋아하는 편이라

이번에 갤럭시 노트9을 사용하면서 노트 기능에 대해서 여러가지 테스트를 하게 되었는데요.


보통은 스마트폰을 켠 상태로 펜을 꺼내 

에어커맨드 상태에서 노트를 열거나 펜으로 스마트폰을 컨트롤 했었습니다. 


전부터 그게 익숙해서 당연히 그 순서로 사용을 했었는데요.

갤노트9을 켜지 않은 상태에서 펜을 꺼냈다가 즉시 메모할 수 있는 기능이 나타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ㅎ~ 이런 기능이 있었네요. 

펜을 꺼내서 바로 갤노트9의 바탕화면에 메모를 할 수 있었습니다. 


전화하다가 급한 메모를 할 때,

지하철에서 뭔가 끄적거릴 때,

상대방과 이야기하다가 간단한 설명을 할 때

이런 저런 상황에서 참 유용하게 쓰일 기능입니다. 


아이폰에서 넘어오길 정말 잘했네요.

이런 신박한 기능이 있는지 정말 몰랐었거든요.

ㅎㅎ ~

갤럭시 노트9을 좀더 연구해봐야겠습니다. 





Comment +0

요즘 빅뱅의 탑이 한창 광고하는 스마트폰의 새로운 포인트 서비스인 시럽(Surup)이 있습니다.

SK플래닛에서 만든 것이라 그동안은 SKT이용자만 사용하는 쿠폰서비스라 생각하고 

다운로드 할 생각을 전혀 안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였네요.

스마트폰을 가진 사용자라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였습니다.

참 바보같았군요. ㅎㅎ


SK플래닛에서 굉장히 많은 브랜드와 협약을 맺고 서비스를 만들어서

그동안 본인이 여기저기 가입했던 포인트/적립금 서비스를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커피숍에서 가면 커피숍 쿠폰을 찾고, 

빵집에서는 해피포인트 어플을 찾고,

편의점에서 또 포인트카드를 찾았었는데 그냥 시럽하나만 띄우면 

그안에 모든 카드가 다 있으니 편하더군요. 


최초 인증만 한번 하고 나면 가입된 포인트카드들을 한번에 찾아서 볼 수 있고

가입이 되지 않은 쿠폰은 즉석에서 온라인 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시럽(Syrup) 어플을 구글플레이에서 설치한 후에 

인증을 받으면 기본적으로 몇가지 포인트카드는 볼 수 있습니다.

그 후에 검색으로 추가 포인트카드를 발급받으면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럽(Syrup)의 첫 화면입니다. 

"생활에 달콤함을 더하다." 라는 문장이 인상적이네요. 




제가 발급받은 쿠폰 모음입니다. 

쿠폰을 찾다가 보면 언제인지 모르지만 가입했었던 쿠폰을 찾을 수 있고

그 안에 나도 모르는 적립금이 있는 경우가 있어서 마치 보물을 찾는 기분이더군요. 




제 경우는 엔크린보너스 카드가 그랬습니다.

평소 GS주유소를 이용하기 때문에 예전에 발급받은 엔크린 보너스카드를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요.

적지만 이번에 포인트가 있는 것을 알았네요. ㅎㅎ




아래 화면은 검색으로 포인트카드를 찾는 화면입니다. 



다음은 쿠폰 메뉴입니다. 

포인트카드의 통합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쿠폰들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네요. 

입맛에 맞는 쿠폰을 골라서 사용하면 됩니다. 




또 좋은 기능 중 하나는 내 주변에 있는 맛집이나 커피숍의 할인쿠폰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네이버의 12시처럼 내 위치를 공개해 놓으면 바로 주변 가게들의 쿠폰을 살펴보기에 그때 그때 유용하게 사용할 것 같습니다. 




시럽을 사용하면서 가장 깜짝 놀란 건 바로 아래 기능때문이었습니다.

블루투스를 설정해 놓으면 길을 가다가도 

이벤트를 하는 가게의 정보를 짠~하고 받는다는 것입니다. 

예전에 이런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 라고  모바일을 기획하는 사람들은 

한번쯤을 생각해 봤었던 기능을

시럽에서 구현했네요. 

위치정보와 상권정보를 갖고 있으니 가능한 일을 것입니다. 


얼마나 많은 사용자들이 Syrup을 사용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포인트를 통합해서 관리하고 거래도 하고

가게의 쿠폰 서비스와 이벤트 알림 서비스 등

그동안 포인트카드를 사용하면서 조금은 불편하고 아쉬웠던 점들을 개선한 서비스이니만큼

많은 사용자가 이용하고 또 앞으로도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길 바래봅니다. 



Comment +0


초간단 리뷰 네번째입니다.

드디어 우리 회사에도 아이패드가 들어왔습니다.
미국에 아는 분을 통해 하나 장만해서 받았다는데 64G 짜리라서 그런지 가격이 만만찮더군요.
대략 100만원 이상...

암튼 기대반 호기심반으로 사용해 보았습니다.

1. 일단 손으로 잡았을 때 전체적인 느낌은 좋았습니다.
   화면도 크고 시원하더군요. 화면이 크다보니 상대적으로 해상도가 훨씬 선명하고 밝게 
   느껴졌습니다.

2. Wi-Fi 기능을 이용하여 제 블로그에 접속했습니다.
   접속속도, 화면 로딩속도 모두 훌륭합니다. 아이패드를 세로, 가로로 움직일 때마다 화면이
   전환되는 것은 물론이고 멀티터치로 확대, 축소를 시원시원하게 할 수 있으니 아주 좋았습니다. 
   특히, 지도의 경우는 그 지역 전체를 훤하게 볼 수 있으니 정말로 편하더군요.
   GPS의 위치정보도 아이폰보다 빠르게 인식하는 것 같았습니다.

3. 초기화면입니다. 폰카로 찍어서 살짝 흔들었네요. 
   무게가 약간만 가벼웠으면 하는 바램이 있구요. 타이핑을 할 때 양손을 모두 쓰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미국사람처럼 손이 크지 않기 때문에 한손은 아이패드를 들고 한손으로 입력을 해야 
   할 듯 합니다.

4. 아이패드의 뒷모습니다.
   깔끔하게 처리되어 보기 좋네요.

이상 초간단 리뷰였습니다.
볼때마다 지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
아이폰 4G가 얼렁 출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0

삼성에서 새로나온 갤럭시A를 살펴보았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아이폰과 비교를 했습니다. 결국은 아이폰이냐 아니냐로 귀결되기 때문입니다.
먼저 외관입니다.

사진으로 어느정도 크기를 짐작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왼쪽이 삼성의 갤럭시A이고 오른쪽이 애플의 아이폰입니다.
갤럭시폰이 약간 더 길고 좁습니다.

갤럭시폰은 아시는 것처럼 안드로이드폰입니다.
액정은 아이폰처럼 강화유리로 처리된 것 같구요. 무엇보다 화질이 선명하고 밝은 것이 좋더군요.
아이폰의 가장 큰 장점인 어플은 시간이 지날수록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해결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가 관심을 두고 있는 일정관리를 살펴봤습니다.
일정관리 프로그램이 깔끔하게 구성되어 있구요. 무엇보다 Google Calendar의 내용을 그대로 동기화하여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매력으로 느껴졌습니다.

또한, gmail을 사용하는데도 전혀 깨짐없이 아주 깨끗하게 메일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폰의 경우 가끔씩 Gmail이 오류난다는 소식을 들을 적이 있는데 오늘 본 갤럭시폰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립감도 옆면을 굴곡으로 처리하여 괜찮았구요.
터치감도 괜찮았습니다. 물론, 아이폰에 비해서 약간 느린 것 같고 감이 아주 약간 떨어지는 것은 있었습니다.

반응속도가 조금 느린 부분이 있는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나중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하면
개선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전체적으로는 만족할만한 휴대폰입니다.
6월에 이것보다 훨씬 더 좋은 갤럭시S가 출시된다고 하는데 고민이 또 늘은 것 같습니다. 아이폰 4G냐? 갤럭시S냐?? 이거 맨날 고민만 하다가 시간 보낼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갤럭시폰 vs 맥스폰 vs 아이폰을 나란히 놓고 비교했습니다.

아이폰과 맥스폰의 비교는 "휴대폰 초간단 비교, 아이폰 vs 맥스폰" 포스트를 참고하세요.

아이폰을 많이 보아서 그런지 갤럭시폰이 조금 더 눈에 들어오는 것 같긴 합니다.
스마트폰 선택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