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40대 아저씨에게 새로운 서비스의 경험을 시켜줘야 한다면서

직원들이 데려간 곳이 있습니다.


바로, 맥도날드의 수제 버거 서비스인 시그니처 버거 서비스입니다. 



버거에 들어가는 빵, 패티, 소스 등 다양한 재료를 자신이 직접 메뉴판에서 고르고 결제하면

매장에서 바로 만들어서 제공해주는 개념의 서비스가 바로 맥도날드 시그니처 버거입니다.


현재, 맥도날드 청담DT점, 강남구청점, 신사역점에서 시행하고 있는데

오늘 신사역점에서 체험(?)해 보았습니다. ^^


신사역 8번 출구 100미터 앞 건물 2층에 있는 매장으로 갔습니다. 

매장에 들어서면 시그니처 버거를 주문할 수 있는 단말기, 키오스크가 있습니다. 




사용방법은 어렵지 않습니다.

화면에 나오는 순서대로 시작부터 빵, 패티와 들어갈 재료를 고르고

결제를 하면 주문서가 나옵니다. 


주문 마지막에 진동벨 번호를 입력하는데 키오스크 옆에 순서대로 쌓여있는 것 중 

하나를 고르고 그 번호를 입력하면 됩니다. 





테이블에 앉아 있으면 갓 만든 수제버거를 직접 서빙해 줍니다. 

이것저것 재료를 많이 넣으면 보시다시피 가격은 훅~ 올라가죠.


여러가지 조합으로 시그니처 버거를 만들 수도 있고

키오스크 이용시 추천 시그니처 버거를 바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런 경우는, 일반적인 세트 메뉴의 가격으로 먹을 수 있습니다. 

주문하는 동안에 뒷사람들이 눈치가 살짝 보이는 것이 불편하다면 불편한 점일 수 있는데

재미있는 경혐이었습니다. 


바램이 있다면,

키오스크 보다는 자리에서 직접 모바일 앱을 통해서

메뉴를 고르고 결제를 하는 것이 더 편하고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했습니다. 





Comment +2

  • 일단 수제라서 그런지 기본 가격부터 꽤 높은 편이데, 이것저것 재료 넣다보면 정말 가격이 훅 뛰네요.
    저 정도면 패스트푸드가 아니라 그냥 요리인데요?ㅎㅎㅎ
    키오스크에서만 주문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모바일로 미리 주문할 수 있는 건 정말 편할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