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40대 아저씨에게 새로운 서비스의 경험을 시켜줘야 한다면서

직원들이 데려간 곳이 있습니다.


바로, 맥도날드의 수제 버거 서비스인 시그니처 버거 서비스입니다. 



버거에 들어가는 빵, 패티, 소스 등 다양한 재료를 자신이 직접 메뉴판에서 고르고 결제하면

매장에서 바로 만들어서 제공해주는 개념의 서비스가 바로 맥도날드 시그니처 버거입니다.


현재, 맥도날드 청담DT점, 강남구청점, 신사역점에서 시행하고 있는데

오늘 신사역점에서 체험(?)해 보았습니다. ^^


신사역 8번 출구 100미터 앞 건물 2층에 있는 매장으로 갔습니다. 

매장에 들어서면 시그니처 버거를 주문할 수 있는 단말기, 키오스크가 있습니다. 




사용방법은 어렵지 않습니다.

화면에 나오는 순서대로 시작부터 빵, 패티와 들어갈 재료를 고르고

결제를 하면 주문서가 나옵니다. 


주문 마지막에 진동벨 번호를 입력하는데 키오스크 옆에 순서대로 쌓여있는 것 중 

하나를 고르고 그 번호를 입력하면 됩니다. 





테이블에 앉아 있으면 갓 만든 수제버거를 직접 서빙해 줍니다. 

이것저것 재료를 많이 넣으면 보시다시피 가격은 훅~ 올라가죠.


여러가지 조합으로 시그니처 버거를 만들 수도 있고

키오스크 이용시 추천 시그니처 버거를 바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런 경우는, 일반적인 세트 메뉴의 가격으로 먹을 수 있습니다. 

주문하는 동안에 뒷사람들이 눈치가 살짝 보이는 것이 불편하다면 불편한 점일 수 있는데

재미있는 경혐이었습니다. 


바램이 있다면,

키오스크 보다는 자리에서 직접 모바일 앱을 통해서

메뉴를 고르고 결제를 하는 것이 더 편하고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했습니다. 





Comment +2

  • 일단 수제라서 그런지 기본 가격부터 꽤 높은 편이데, 이것저것 재료 넣다보면 정말 가격이 훅 뛰네요.
    저 정도면 패스트푸드가 아니라 그냥 요리인데요?ㅎㅎㅎ
    키오스크에서만 주문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모바일로 미리 주문할 수 있는 건 정말 편할 거 같아요.

오늘은 사무실 바로 앞에 있는 리북집을 다녀왔습니다.

이 근처에서는 유명한 맛집이라 조금 늦게 가면 자리가 없는데 

오늘은 조금 일찍 가서 무사히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곳은 원래 족발, 냉채족발로 유명한 곳이라 저녁에는 술한잔 하는 

손님들도 항상 북적입니다. 

족발을 한번 먹어봤는데... 아주 맛있더군요,


신사동 리북집 입구입니다. 

이 간판을 보시고 안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됩니다. 




점심 메뉴로는 콩나물해장국(6,000원), 해물순두부(6,000원), 

우렁쌈밥(8,000원), 보쌈정식(8,000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무엇보다 6,000원짜리 메뉴가 있는게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네요.



매장은 넓고 깨끗합니다. 

조명이 살짝 어둡긴 하지만 나름대로 분위기 있는 편입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밑반찬힙니다. 

깍두기가 맛있구요. 

칼칼한 콩나물국도 한 냄비를 별도로 줍니다. 

보쌈정식을 먹는 분들에께는 깻잎과 상추를 함께 제공합니다. 


오늘 주문한 보쌈정식입니다. 

고기맛도 괜찮고 보쌈김치가 달달한 것이 아주 맛있습니다. 

참고로 저는 김치가 약간 단 것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해물순두부입니다. 

너무 맵지도 짜지도 않으면서 맛있습니다. 

양도 푸짐해서 공기밥과 함께 먹으면 부족함이 없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오면 후식용 자판기 커피가 반겨줍니다. ^^



위치는 지하철 3호선 신사역 8번 출구로 나와서 조금만 걸어오면 금방 볼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곳은 한달에 두세번 점심시간에 갈 것 같네요.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37-10 | 리북집 신사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