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2년 가까이 아이폰 7 Plus를 사용하다가 기회가 생겨 갤럭시 노트9을 손에 넣었습니다. 

노트8 시리즈때부터 꼭 한번 써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인연이 닿았네요.


아이폰을 떠나 안드로이드폰으로 오고자 했던 가장 큰 이유는 통화 녹음 기능 때문입니다. 

업무상 전화를 많이 받는 편인데요. 

시끄러운 곳에서 고객이 요구사항을 한웅큼 말할 때,

받아적기 좀 애매한 상황일 때,

그냥 편하게 "네~ 알겠습니다."라고 상황을 정리한 뒤,

녹음된 내용을 듣고 업무를 하면 그나마 편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은 그게 안되어 정말 아쉬웠거든요.


갤럭시 노트9을 개봉했습니다.


노란 종이에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펜이 딱~ 보이네요.

강렬한 노란 색깔의 펜입니다. 

눈에 확 들어오네요.

펜을 끼우려고 본체를 보니 이미 본체에도 펜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여분의 펜을 준 것이네요.

본체에 내장된 회색 펜과 노란색 펜을 바꿔끼웠습니다. 

충전기는 USB-C타입입니다.

요즘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한 타입이죠.


초기 세팅을 하고 이것저것 사용해봤습니다. 

비밀번호 설정, 지문 설정, 홍채 인식, 얼굴 인식 등 보안에 대해 굉장히 많은 신경을 쓴 것 같습니다. 

품질도 상당하네요.


예전 갤럭시 시리즈에는 아몰레드 패널을 사용해서 푸른 계열의 색감이 보였고

개인적으로 그게 불편해서 갤럭시를 잘 안쓰는 이유였는데,

이젠 액정을 봐도 그다지 불편하지 않고 좋네요. 




펜 기능을 정말 좋습니다.

필기감이 참 좋고, 누르고 떼고 할 때의 글씨 굵기와 선처리가 제대로 되었네요.

웬만한 필기는 이놈으로 해결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삼성페이입니다.

아이폰을 쓸땐 카드를 늘 하나씩 들고 다녔는데, 이젠 그럴 일이 없겠네요.

여러 신용카드, 체크카드, 쿠폰 등을 등록해두고 매장에서 그때 그때 알아서 쓰면 됩니다. 

페이 기능은 전보다 훨씬 강화된 것 같습니다.


아이폰이나 갤럭시나 나름의 장점이 확실하고 추구하는 방향이 있겠지만

이제부터 한동안은 갤럭시만 쓸 것 같습니다. 

이게 또 안드로이드만의 편리함이 있네요.


늘 갖고 다니는 맥북 에어와 집에 있는 아이맥은 어찌할 지 한번 고민해 봐야겠습니다.

이상 갤럭시 노트9의 짧은 개봉기였습니다. 



Comment +0

아이폰의 문자메시지는 기본적으로 iMessage입니다. 

아이폰에서 아이폰으로 문자, 동영상, 그림 등 다양한 컨텐츠를 보낼 수 있고,

읽음여부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


뿐만 아니라, 아이메시지는 문자발송 횟수에 포함되지 않으니 

문자를 많이 보내는 사용자에겐 더할 나위없이 좋은 기능입니다. 

(물론, 아이폰에서 안드로이드폰으로 문자를 보낼 때는 

아이메시지가 동작되지 않습니다. )


그런데, 아이메시지도 데이터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달의 데이터를 다 사용하고 나면 아이메시지를 사용할 수 없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경우는 "설정"에서 iMessage 옵션을 꺼야만 

일반 SMS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메시지의 기능을 Off하는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설정"에서 "메시지"를 클릭합니다. 



2. iMessage 옵션을 끕니다. 



이렇게 하면 아이메시지 기능이 꺼졌으니

바로 일반 SMS로 문자를 보낼 수 있습니다. 


다음달에 데이터가 채워지면 다시 위의 순서로 원복하면 되겠죠?


Comment +0

애플 정품은 무엇이든지 좀 비쌉니다. 

이런저런 액세서리도 정품은 가격이 만만치 않죠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짝퉁에 가끔씩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는가 봅니다. 


아이폰을 장만하니 충전선 하나만 갖고는 부족하더군요.

사무실에도 있어야 하고, 차 안에도 하나 있으면 좋겠고...


그래서 짝퉁 8핀 변환기를 마련했습니다.

기존 안드로이드 선에다가 연결해서 쓰면 딱일 것 같아서요.


이렇게 생겼네요. 


집에 남아도는 안드로이드 충전선에 이렇게 연결했습니다. 

이제 아이폰에 딱~ 충전하면 되겠네요. 



하지만 결과는 이렇습니다. ㅠㅠ 


연결이 잘된다는 사람도 있지만 아이폰6S는 한방에 거부를 하네요.

물론, 연결이 된다는 사람도 몇일 사용하다가 보면 

연결이 거부된다고 하네요. 


결국은 정품으로 가야 되나 봅니다. 




Comment +0


일정관리 프로그램이 많지만 제 입맛에는 아웃룩이 가장 좋습니다.
일단 UI가 맘에 들고 메모나 작업, 메일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죠.

아웃룩의 일정관리과 아이폰을 연동하려면 아주 간단하게 할 수 있습니다만,
이 경우는 데이터 케이블로 PC와 아이폰을 연결한 후에, 직접 "동기화" 버튼을 눌러야 하는 불편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중간에 네이버 캘린더를 거쳐서 아웃룩의 일정을 아이폰 캘린더로 동기화하였습니다.
이렇게 하면 두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1. 아웃룩의 일정이 아이폰 캘린더에 무선으로 들어온다.
2. 네이버 캘린더에서 SMS 수신을 설정하면, 등록한 일정을 SMS로 바로바로 알려준다.


무선으로 동기화하는 부분도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 무료 SMS로 일정을 알려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구글 캘린더를 통해서 동기화하는 부분도 있지만 구글 캘린더는 주기적으로 아웃룩과 동기화하는 부분이 없는 것 같아 좀 불편하더군요. (제가 잘 모르나요? ^)
여튼, 구글 캘린더도 좀 사용했습니다만, UI가 이쁘지 않아서 네이버 캘린더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연동방법은 간단합니다.
1. 우선 아웃룩에 일정을 등록합니다. 기본이죠.


2. 네이버 캘린더를 사용합니다.

3. 네이버 캘린더의 왼쪽 아래를 보면 "아웃룩 동기화"란 버튼이 있습니다.
이 버튼을 클릭하면

위와 같이 아웃룩과 동기화 하는 방법에 대해서 나타납니다.
아웃룩 동기화는 웹으로 할 수도 있지만, 이 경우는 사용자가 직접 "Outlook 동기화"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4. 하지만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미니 캘린더"를 설치하면 그럴 필요없이 프로그램이 알아서 지정한 시간에 동기화를 시켜 줍니다.

미니캘린더를 설치한 후, "환경설정"을 선택합니다.


"Outlook동기화' 탭에서 아웃룩과 동기화 할 시간가 옵션을 지정하면 정해진 시간에 알아서 아웃룩과 동기화가 됩니다.
"알림방법"에서 SMS를 선택하면 본인이 지정한 휴대전화로 일정이 팍팍 뜨게 됩니다.

5. 휴대전화 설정은 네이버 캘린더 하단에 "모바일 활용안내"를 누르시면 됩니다.

6. 여기까지 하셨으면 아웃룩과 네이버 캘린더를 완벽하게 동기화한 것입니다.
이제 남은 것이 아이폰과 네이버 캘린더의 동기화인데요.
그 부분은 많은 분들이 포스트를 작성하셔서 검색하시면 쉽게 찾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저도 금방 했거든요.

아웃룩 - 구글 캘린더 - 아이폰의 조합으로 동기화한 분들은 많은데
저처럼 아웃룩 - 네이버 캘린더 - 아이폰의 조합을 한 분들이 그다지 많지 않은 것 같아서
짧게나마 경험을 공유합니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

Comment +0


초간단 리뷰 네번째입니다.

드디어 우리 회사에도 아이패드가 들어왔습니다.
미국에 아는 분을 통해 하나 장만해서 받았다는데 64G 짜리라서 그런지 가격이 만만찮더군요.
대략 100만원 이상...

암튼 기대반 호기심반으로 사용해 보았습니다.

1. 일단 손으로 잡았을 때 전체적인 느낌은 좋았습니다.
   화면도 크고 시원하더군요. 화면이 크다보니 상대적으로 해상도가 훨씬 선명하고 밝게 
   느껴졌습니다.

2. Wi-Fi 기능을 이용하여 제 블로그에 접속했습니다.
   접속속도, 화면 로딩속도 모두 훌륭합니다. 아이패드를 세로, 가로로 움직일 때마다 화면이
   전환되는 것은 물론이고 멀티터치로 확대, 축소를 시원시원하게 할 수 있으니 아주 좋았습니다. 
   특히, 지도의 경우는 그 지역 전체를 훤하게 볼 수 있으니 정말로 편하더군요.
   GPS의 위치정보도 아이폰보다 빠르게 인식하는 것 같았습니다.

3. 초기화면입니다. 폰카로 찍어서 살짝 흔들었네요. 
   무게가 약간만 가벼웠으면 하는 바램이 있구요. 타이핑을 할 때 양손을 모두 쓰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미국사람처럼 손이 크지 않기 때문에 한손은 아이패드를 들고 한손으로 입력을 해야 
   할 듯 합니다.

4. 아이패드의 뒷모습니다.
   깔끔하게 처리되어 보기 좋네요.

이상 초간단 리뷰였습니다.
볼때마다 지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
아이폰 4G가 얼렁 출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0

삼성에서 새로나온 갤럭시A를 살펴보았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아이폰과 비교를 했습니다. 결국은 아이폰이냐 아니냐로 귀결되기 때문입니다.
먼저 외관입니다.

사진으로 어느정도 크기를 짐작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왼쪽이 삼성의 갤럭시A이고 오른쪽이 애플의 아이폰입니다.
갤럭시폰이 약간 더 길고 좁습니다.

갤럭시폰은 아시는 것처럼 안드로이드폰입니다.
액정은 아이폰처럼 강화유리로 처리된 것 같구요. 무엇보다 화질이 선명하고 밝은 것이 좋더군요.
아이폰의 가장 큰 장점인 어플은 시간이 지날수록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해결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가 관심을 두고 있는 일정관리를 살펴봤습니다.
일정관리 프로그램이 깔끔하게 구성되어 있구요. 무엇보다 Google Calendar의 내용을 그대로 동기화하여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매력으로 느껴졌습니다.

또한, gmail을 사용하는데도 전혀 깨짐없이 아주 깨끗하게 메일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폰의 경우 가끔씩 Gmail이 오류난다는 소식을 들을 적이 있는데 오늘 본 갤럭시폰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립감도 옆면을 굴곡으로 처리하여 괜찮았구요.
터치감도 괜찮았습니다. 물론, 아이폰에 비해서 약간 느린 것 같고 감이 아주 약간 떨어지는 것은 있었습니다.

반응속도가 조금 느린 부분이 있는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나중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하면
개선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전체적으로는 만족할만한 휴대폰입니다.
6월에 이것보다 훨씬 더 좋은 갤럭시S가 출시된다고 하는데 고민이 또 늘은 것 같습니다. 아이폰 4G냐? 갤럭시S냐?? 이거 맨날 고민만 하다가 시간 보낼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갤럭시폰 vs 맥스폰 vs 아이폰을 나란히 놓고 비교했습니다.

아이폰과 맥스폰의 비교는 "휴대폰 초간단 비교, 아이폰 vs 맥스폰" 포스트를 참고하세요.

아이폰을 많이 보아서 그런지 갤럭시폰이 조금 더 눈에 들어오는 것 같긴 합니다.
스마트폰 선택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 +0


아이폰의 대항마로 주목받는 것이 바로 안드로이드폰이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아이폰의 판매가 약간씩 주춤하고 있다는데 그 내용을 보면 안드로이드폰, 아이폰 4G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아이폰 3G의 구매를 미루고 있다는 분석이다. 

LG전자도 최근에 대대적인 이벤트를 하면서 안드로이드폰인 '안드로원'을 출시했다.
하지만 어제자 뉴스를 보니 삼성전자에 한방 먹어서 기대만큼 안드로원이 팔릴지는 걱정된다.


요약하면 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 명칭에 대한 상표권을 확보하여 삼성전자 이외의 다른 회사에서 국내에 출시되는 모든 가전기기에 안드로이드에서 4글자 이상을 쓸 경우 상표권에 저촉된다는 것이다. 
LG전자를 비롯하여 다른 업체들이 화들짝 놀랄 수 없는 이유다.
어찌보면 삼성만큼 철저하게 준비를 못했다는 뜻도 된다. 

어찌어찌해서 LG전자의 안드로원을 잠시 경험해 보았다.

QWERTY 자판을 사용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이것저것 살펴보았지만 기대보다는 실망감이 좀 앞선다.
무엇보다 터치감이 별로다. 
주위에서 워낙 아이폰을 많이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어느새 아이폰의 터치감이 손에 익어버렸다.

나도 아직 아이폰을 살것인지? 안드로이드폰을 살것인지 결정하지 못하고 미루고 있는데
이번에 안드로원을 잠시 경험하면서 그 결과는 더욱 확실해졌다.

모토롤라의 모토로이도 영 별로고 안드로원도 좀 아니다.
물론 안드로원은 거의 공짜로 뿌린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아마도 가격을 갖고 고민하는 사람이 있다면
선택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가격을 제외한 나머지는 (순전히 주관적으로) 아이폰을 앞지르기 힘들 것 같다.
좋은 어플을 왕창 뿌려주면 또 모를까... ^^;

Comment +4

  • hym1004 2010.03.16 17:09 신고

    안드로원과 아이폰 두가지를 다 쓰고 있다보니 위의 글에 절대 공감합니다.
    사용자에 대한 편의성 부재나. 지나치게 민감한 터치등은 분명 개선되어야 할 사항입니다.
    어플의 한계는 안드로원에 국한된 것만은 아니니까요.
    앞으로 꾸준한 업데이트가 정말 중요한 사안이 아닐까 싶습니다.
    안드로이드를 통해 스마트폰시장에서 후발주자로 출발할 핸디캡을 극복하려면
    고객에 대한 배려가 우선되어야 하겠죠. 앞으로를 기대해 봅니다.

  • 전 일단 가격때문이라도 안드로 원이 땡깁니다. ^__^

  • 김창준 2010.05.07 12:18 신고

    제가생각하는 안드로원의 최고의 매력은 쿼티 키패드의 존재유무와 심플한 디자인 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