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2년 가까이 아이폰 7 Plus를 사용하다가 기회가 생겨 갤럭시 노트9을 손에 넣었습니다. 

노트8 시리즈때부터 꼭 한번 써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인연이 닿았네요.


아이폰을 떠나 안드로이드폰으로 오고자 했던 가장 큰 이유는 통화 녹음 기능 때문입니다. 

업무상 전화를 많이 받는 편인데요. 

시끄러운 곳에서 고객이 요구사항을 한웅큼 말할 때,

받아적기 좀 애매한 상황일 때,

그냥 편하게 "네~ 알겠습니다."라고 상황을 정리한 뒤,

녹음된 내용을 듣고 업무를 하면 그나마 편하게 진행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은 그게 안되어 정말 아쉬웠거든요.


갤럭시 노트9을 개봉했습니다.


노란 종이에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펜이 딱~ 보이네요.

강렬한 노란 색깔의 펜입니다. 

눈에 확 들어오네요.

펜을 끼우려고 본체를 보니 이미 본체에도 펜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여분의 펜을 준 것이네요.

본체에 내장된 회색 펜과 노란색 펜을 바꿔끼웠습니다. 

충전기는 USB-C타입입니다.

요즘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한 타입이죠.


초기 세팅을 하고 이것저것 사용해봤습니다. 

비밀번호 설정, 지문 설정, 홍채 인식, 얼굴 인식 등 보안에 대해 굉장히 많은 신경을 쓴 것 같습니다. 

품질도 상당하네요.


예전 갤럭시 시리즈에는 아몰레드 패널을 사용해서 푸른 계열의 색감이 보였고

개인적으로 그게 불편해서 갤럭시를 잘 안쓰는 이유였는데,

이젠 액정을 봐도 그다지 불편하지 않고 좋네요. 




펜 기능을 정말 좋습니다.

필기감이 참 좋고, 누르고 떼고 할 때의 글씨 굵기와 선처리가 제대로 되었네요.

웬만한 필기는 이놈으로 해결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삼성페이입니다.

아이폰을 쓸땐 카드를 늘 하나씩 들고 다녔는데, 이젠 그럴 일이 없겠네요.

여러 신용카드, 체크카드, 쿠폰 등을 등록해두고 매장에서 그때 그때 알아서 쓰면 됩니다. 

페이 기능은 전보다 훨씬 강화된 것 같습니다.


아이폰이나 갤럭시나 나름의 장점이 확실하고 추구하는 방향이 있겠지만

이제부터 한동안은 갤럭시만 쓸 것 같습니다. 

이게 또 안드로이드만의 편리함이 있네요.


늘 갖고 다니는 맥북 에어와 집에 있는 아이맥은 어찌할 지 한번 고민해 봐야겠습니다.

이상 갤럭시 노트9의 짧은 개봉기였습니다. 



Comment +0


아이폰의 대항마로 주목받는 것이 바로 안드로이드폰이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아이폰의 판매가 약간씩 주춤하고 있다는데 그 내용을 보면 안드로이드폰, 아이폰 4G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아이폰 3G의 구매를 미루고 있다는 분석이다. 

LG전자도 최근에 대대적인 이벤트를 하면서 안드로이드폰인 '안드로원'을 출시했다.
하지만 어제자 뉴스를 보니 삼성전자에 한방 먹어서 기대만큼 안드로원이 팔릴지는 걱정된다.


요약하면 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 명칭에 대한 상표권을 확보하여 삼성전자 이외의 다른 회사에서 국내에 출시되는 모든 가전기기에 안드로이드에서 4글자 이상을 쓸 경우 상표권에 저촉된다는 것이다. 
LG전자를 비롯하여 다른 업체들이 화들짝 놀랄 수 없는 이유다.
어찌보면 삼성만큼 철저하게 준비를 못했다는 뜻도 된다. 

어찌어찌해서 LG전자의 안드로원을 잠시 경험해 보았다.

QWERTY 자판을 사용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이것저것 살펴보았지만 기대보다는 실망감이 좀 앞선다.
무엇보다 터치감이 별로다. 
주위에서 워낙 아이폰을 많이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지 어느새 아이폰의 터치감이 손에 익어버렸다.

나도 아직 아이폰을 살것인지? 안드로이드폰을 살것인지 결정하지 못하고 미루고 있는데
이번에 안드로원을 잠시 경험하면서 그 결과는 더욱 확실해졌다.

모토롤라의 모토로이도 영 별로고 안드로원도 좀 아니다.
물론 안드로원은 거의 공짜로 뿌린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아마도 가격을 갖고 고민하는 사람이 있다면
선택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가격을 제외한 나머지는 (순전히 주관적으로) 아이폰을 앞지르기 힘들 것 같다.
좋은 어플을 왕창 뿌려주면 또 모를까... ^^;

Comment +4

  • hym1004 2010.03.16 17:09 신고

    안드로원과 아이폰 두가지를 다 쓰고 있다보니 위의 글에 절대 공감합니다.
    사용자에 대한 편의성 부재나. 지나치게 민감한 터치등은 분명 개선되어야 할 사항입니다.
    어플의 한계는 안드로원에 국한된 것만은 아니니까요.
    앞으로 꾸준한 업데이트가 정말 중요한 사안이 아닐까 싶습니다.
    안드로이드를 통해 스마트폰시장에서 후발주자로 출발할 핸디캡을 극복하려면
    고객에 대한 배려가 우선되어야 하겠죠. 앞으로를 기대해 봅니다.

  • 전 일단 가격때문이라도 안드로 원이 땡깁니다. ^__^

  • 김창준 2010.05.07 12:18 신고

    제가생각하는 안드로원의 최고의 매력은 쿼티 키패드의 존재유무와 심플한 디자인 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