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Sony Smart Band Talk SWR30의 장단점 분석


어쩌다 보니 여러가지 종류의 스마트밴드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샤오미 미밴드 2, 코어 스마트밴드 CK7 그리고 최신형 애플워치까지...


최근에 또 다른 스마트밴드가 눈에 들어와 구입하였습니다.

바로 소니의 스마트밴드 SWR30 


가격대는 쇼핑몰마다 천차만별이지만 대략 6만원이면 구매할 수 있습니다. 

며칠 써보니 장단점이 확연히 구분되는 제품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에서 장단점을 써 보겠습니다.


[장점]


1. 빠른 충전

   충전이 참 빠릅니다. 

   조금만 충전해도 한동안 쓸만큼 충전되므로 급할 때 꽤 괜찮습니다.

   아래 사진처럼 밴드에 충전단자가 있어 직접 충전하면 됩니다. 


2. 예쁜 디자인 

   화이트 색상과 곡선의 디자인은 다른 3~4만대 저가형 스마트밴드가 따라오지 못하는 부분입니다. 

   소위 간지가 나네요. ㅎㅎ

그리고, 다른 스마트워치처럼 밴드가 긴 것과 짧은 것 두가지를 제공합니다. 

손목에 맞는 것으로 선택하면 됩니다. 




3. 통화기능

   애플워치나 갤럭시 기어 시리즈에서나 가능했던 통화가 소니 스마트밴드 톡에서도 지원합니다. 

   물론, 전화를 걸 수는 없고 오는 전화만 받는 것이지만

   손목 위의 스마트밴드 톡 스피커에서 짱짱하게 나오는 전화소리를 쓸만하네요.

   오히려, 애플워치보다 연결보다 소리가 나은 것 같습니다. 

   손목 위에서 통화를 하고 싶다면... 

   굳이 비싼 스마트워치를 사지 않아도 되겠네요. ^^


4. 확실한 알림 기능

   스마트밴드가 다 그렇겠지만,

   문자, 카카오톡 뿐 아니라 스마트폰의 앱 알람까지 확실히 전달해 줍니다. 

   밴드의 진동 세기도 우렁차서 절대 놓칠 일이 없네요. 

   스마트폰 앱에서 알림을 받을 것과 받지 않을 것을 지정할 수 있어 더욱 좋습니다. 


그외 앱에서 여러가지 기능을 설정할 수 있어서 편리합니다. 




5. 비교적 다양한 UI

   화면을 몇 개의 템플릿에서 골라서 지정할 수 있습니다. 

흑백과 그림자로 표현을 하는 것이라 제한이 있는 편이지만

그래도 봐줄만 합니다. 





[단점]


자~ 이제 눈에 들어오는 단점을 볼까요? ^^


1. 배터리

   완충 후에 일반적인 조건의 사용시, 배터리가 2일 내지 2.5일 정도 갑니다.

   3일 사용은 어려운 편입니다. 

   2일마다 꼬박꼬박 충전을 해 줘야 하는 불편이 있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보름이상 가는 미밴드를 쓰셨던 분들이면 귀찮을 부분이지만

   고가 스마트워치도 하루내지 이틀마다 충전하니 어느정도는 이해해줄만합니다. 


2. e잉크

   화면이 밝은 LED 액정이 아니라 e북에서 쓰는 e잉크입니다. 

   


검은 화면에 흰 글씨, 흰 화면에 검은 글씨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눈이 편한 장점이 있지만, 밤에 실외에서는 잘 보이지 않고,

e잉크 스타일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한번쯤 고민할만한 내용입니다. 



음.. 쓰다보니 단점보다 장점이 많네요.

개인적으로 e잉크 스타일의 호불호만 아니라면

아주 쓸만한 가성비 높은 스마트밴드라 생각합니다. 


스마트밴드를 사려고 맘 먹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Comment +0


코아 스마트밴드를 석달째 사용하고 있습니다. 


샤오미 미밴드의 고장으로 새로운 스마트밴드를 찾던 중, 


우연히 발견하고 구입해서 써 보았는데요.


초반에는 여러가지로 좋은 점이 있어서 나름 만족하고 사용했습니다. 



코아 스마트밴드 CK7의 한달 사용기, 미밴드 대비 장단점 분석

출처: http://bluebuzz.kr/1138 [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하지만, 어느 정도 쓰다보니 불편한 점이 눈에 들어오네요.


이전 포스트에서 눈에 쏙 들어오는 예쁜 폰트가 아니라서 아쉽다고 언급했었는데요.


지금은 폰트보다도 아이폰7과의 연결문제가 제일 골치거리입니다. 


안드로이드폰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아이폰7과 CK7은 연결이 잘 끊어지고 재연결도 쉽지 않습니다. 



미밴드의 경우는 한번 연결을 해 두면


스마트폰과 미밴드가 잠시 떨어져 있어도 근처에 왔을 때 재연결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CK7은 한번 끊어지면 아예 재연결이 안됩니다. 


사용자가 재검색을 통해 연결을 해도 첫 연결처럼 원활하게 되지 않고


아예 스마트밴드를 껏다 켜야 하거나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 해도 연결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연결이 잘 되었으면 스마트폰과 CK7의 연결이 끊어지지 않도록 


항상 붙어두어야 하네요. ^^



글을 쓰는 지금도 연결이 끊어진 채로 3일째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젠 애플워치로 가야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