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일년 전에 아내와 제가 모두 A형 독감에 걸려 꼬박 일주일을 고생했었습니다. 

그 해 봄에는 둘째딸 역시 A형 독감으로 막 입학한 중학교를 초반 일주일 동안 가지 못하기도 했구요. 


독감을 겪어보니 정말 아프고 힘들더군요.

감기에 걸렸을 때, 열이 나고 몸이 아프면 바로 독감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같습니다. 

예전에는, 그러니까 신종플루(A형독감)가 요즘처럼 유행하지 않을 때는

몸이 아픈 감기도 몸살감기로 여겨 집에서 민간요법으로 치료하며 버티는 경우가 있었는데

요즘은 열나고 몸이 아프면 독감일 확률이 더 높은 것 같습니다. 


최근 기사를 보니

이번 겨울에 A형, B형 독감이 모두 유행이라고 합니다. 

흔치 않은 경우라 하네요. 


동네 병원과 약국을 살펴봐도 감기 환자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일반 감기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오히려 독감에 걸릴까 가기 두려운 실정입니다. 


바로 며칠 전, 

아내가 감기에 걸렸는데 병원을 찾지 않고

타이레놀 콜드와 비타민 그리고 잠(휴식)으로 이겨냈습니다. 


여러 데이터로 봐도 독감이 유행인 것이 확인됩니다. 

구글 트렌드와 네이버 검색량을 살펴보니 2017년 12월에 'A형독감'에 대한 검색량이 엄청 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제 블로그에 "A형 독감"과 "타미플루"라는 키워드로 많이 유입되고 있습니다. 


A형독감 증세와 타미플루 복용


[네이버의 A형독감과 타미플루 검색량 추이]



[구글 트렌드의 A형 독감 검색 추이]



어쨋든 독감에 걸려 타미플루를 처방받으면 

위 포스트에도 쓴 것처럼 처방받은 타미플루를 모두 복용해야 합니다. 

한 두번 먹으면 많이 호전되긴 하는데 

끝까지 약을 먹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하네요.  


그리고,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입니다. 

지인이 약국을 운영하는데 작년에 독감에 걸려 타미플루를 처방받았던 분들이

다시 독감으로 오는 경우가 꽤 있다고 합니다. 

그 말을 듣고 독감 예방에 더욱 조심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신종플루가 전국적으로 유행할 때,

신종플루는 한번 걸리면 면역이 생겨 그 다음부터는 평생 안걸린다는 말을 들었는데

지금 상황으로 보면 그 말이 틀린 것 같습니다. 

겨울에는 무조건 조심해야겠습니다. 


우선 손씻기를 철저히 하고,

손을 눈, 코, 입에 가능한 대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면 좋겠지만

부득이 가야 할 때는 나와 상대방을 위해서 마스크를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참 추운 겨울입니다.

감기 조심 하세요~~~~


Comment +0

이번 겨울 A형 독감이 정말 지독하게 유행인가 봅니다. 

중학생 딸의 반에도 많은 아이들이 독감으로 결석하고 있고,

아내도 어디선가 감염이 되어 이틀을 꼬박 앓았습니다. 


집안에서 수건, 물컵, 양치컵 등을 따로 사용하도록 하고,

가능하면 아이들과 아내는 떨어져서 지내도록 하였습니다.


평소 운동을 열심히 하고 있던 저는 

평생 독감을 걸린 적이 없고 나름은 건강에 자신이 있는 터라 

아내와 한 공간에서 이야기하고 병간호(?)를 하면서 지냈습니다. 


하지만, 결국 저도 A형 독감에 걸렸습니다. ^^

첫날은 다른 증상없이 마른 기침처럼 기침이 좀 잦아져서 

뜨거운 물, 생강차, 대추차 등을 계속 마시면서 기침을 다스려봤습니다.

나름은 효과가 있긴 해죠.


둘째날에 약간의 근육통과 미열을 같이 오길래

독감을 의심하긴 했지만 몸살 감기이길 바라며 일단 버텨봤습니다.


둘째날 저녁 퇴근길에 갑자기 오한이 찾아왔습니다.

엄청 춥더군요.

집에 와서 이불을 둘러싸고 있어도 춥고 

근육통이 심해지고 두통도 함께 왔습니다.


이런게 독감증세구나 확실하게 느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우선 진통제를 먹고 바로 잤습니다.  



다음날 병원에 가서 독감검사를 받았습니다.

수액을 맞는 것이 좋다고 하여 수액을 맞고 타미플루 1정을 복용하니

확실히 나아진 게 느껴지네요.


면역력이 좋은 사람은 이틀정도면 다 나아질 것이라고 합니다. 

다만, 

타미플루는 5일치를 처방하는데

이건 꼭 끝까지 다 먹어야 한다고 하네요. 


타미플루와 함께 갖가지 감기약을 함께 처방해 주었습니다.

타미플루는 꼭 12시간마다 1정씩 먹어야 하는데요.


오늘 오전 11시에 첫 복용을 했으니

앞으로 오전 11시 오후 11시에 꼭 시간 맞추어 복용해야 합니다.


다만, 다른 감기약은 하루 세번 먹어야 하니

타미플루와 감기약의 시간대를 달리해서 복용하는 것이 좋겠죠. 


40대 중반이 넘어가니 건강을 자신하는 것도 이젠 안되나 봅니다.

내년부터는 독감 예방접종을 꼭 해야겠어요.


아울러, 감기 예방의 첫 걸음인 손씻기를 철저하게 지켜야 하겠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