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탐론 70-300mm를 가지고 화각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얼마전까지 시그마 18-200mm를 가지고 있던 터라 망원쪽에의 성능을 비교해 보고 싶었습니다.

이 렌즈는 조리개값이 F4 - 5.6으로 변하는 가변렌즈이고 이른바 어두운 렌즈입니다.

따라서, 환한 대낮에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해가 지면 상당히 찍기가 어렵습니다.

또한, 기본 촛점거리도 길기 때문에 가까운 사물을 찍을 수 없습니다.

단, 간이매크로 기능을 내장하고 있어 일부 접사는 가능합니다.

그럼 사진 올라갑니다.

70mm

100mm


135mm


180mm


300mm

촬영한 바디가 EOS 500D 인것을 감안하셔서 보셔야 할 듯 합니다.

300mm라 그런지 확실히 먼곳에 있는 것을 주욱 땡겨서 볼 수 있는 것은 장점입니다.
눈으로 잘 안보이는 이정표의 글씨도 망원렌즈로는 어느정도 보이더군요.

단점이라면 렌즈자체에 손떨림 방지기능이 없기 때문에 300mm 에서는 손떨림이 심하다는 것입니다.
셔터 속도를 올리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삼각대를 써야 합니다.

소니나 올림푸스처럼 손떨림 방지 기능을 내장하고 있으면 또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참고로 시그마 18-200 OS 같은 것은 손떨림방지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관련포스트

시그마 18-200mm 화각별 사진

시그마 18-200 DC OS 렌즈에 대한 나의 생각


Comment +3


써드파티 망원렌즈를 고를때 가장 많이 고민하는 렌즈가 탐론의 28-300과 시그마 18-200이다.
결론적으로 EOS400D를 사용하는 나는 시그마를 선택하였지만 항상 탐론 28-300이 어떤 렌즈일까 궁금했다.
회사 직원이 그 렌즈를 사게 되어서 얼렁 빌려서 비교를 해 보았다.

급하게 올리는 관계로 오늘은 외관에 대해서만 비교를 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탐론렌즈의 외관이다. 과거 사용했던 탐론1750의 기억이 아련히 떠 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이 탐론이고 오른쪽이 시그마이다. 망원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시그마 렌즈가 조금더 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줌을 끝까지 한 상태이다. 왼쪽이 탐론, 오른쪽이 시그마이다.
300mm라서 그런지 줌을 최대로 했을 땐 탐론이 좀더 긴 것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가 탐론이고 아래가 시그마이다. 구경이 탐론은 67mm, 시그마는 72mm로 200mm임에도 불구하고 지름이 더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면에서 본 사진이다. 왼쪽이 탐론, 오른쪽이 시그마이다.

탐론을 니콘 바디에 마운트하여 사진을 몇 컷 찍어보았는데 최대 줌을 때도 시그마하고 큰 차이를 못 느겼다.
물론 바디의 차이때문에 그럴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무게는 둘다 비슷하다.

여기까지 간단하게나마 두 렌즈의 외관을 비교하여 보았다. 렌즈를 선택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시길....

Comment +1

  •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

    제가 지금 망원렌즈를 알아보는 중인데 200mm 와 300mm 의 최대줌이 별로 차이가 안난다고 하신부분이 궁금해지네요. 비교사진같은거 볼수 있을까요? 최대줌이 망원 최대한 당긴거 말씀하시는거 맞죠?

    최대줌에서 차이가 안난다면 18-200mm 이 더 낳을거 같은데, 여유되시면 좋은글 한번더 부탁드립니다 ^^


탐론 17-50을 중고로 처분하고 총알을 조금 더 보태서 장만한 것이 바로 시그마 18-200mm
렌즈이다.

처음에 렌즈를 받고 EOS400D에 마운트했을 때 그 뿌듯한 기분은 말로 할 수 없었다.
탐론 17-50이 정말로 좋은 렌즈임에도 불구하고 망원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서 광각과 망원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렌즈를 찾다가 시그마 18-200을 선택했다.

이 렌즈를 선택하기 전까지 동호회 사이트, 인터넷 등을 다 뒤져서 여러가지로 공부를 했다.
첫번째 고민은 탐론 28-300이냐? 시그마 18-200이냐 라는 것이었다.
이 고민의 답은 EOS400D에 있었다. 크롭바디이다 보니 18mm 정도는 되어야 그나마 광각이 되는 것이다.

두번째 고민은 선예도가 많이 떨어진다고 하는데 과연 어떨까 하는 것이었다.
이 고민의 답은 50mm 1.8 단렌즈로 해결했다. 중고로 장만하니 대략 5만원 선에서 해결이
되었다.


기본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렌즈라서 사용기나 정보가 그다지 많진 않았다.
어쨋든 장만한 나의 시그마 렌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성은 시그마 렌즈, 후두, 캡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두를 장착하고 난 길이는 대략 21Cm 정도이다. 후두를 제거하면 17Cm 정도 되는 것 같다. 다른 망원렌즈를 다뤄보지 않아 무게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그다지 무겁다는 느낌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뽀대는 괜찮다. ㅎㅎㅎ

시그마렌즈를 사용한 것이 대략 6개월정도 된다. 이 정도 지나니 서서히 시그마 렌즈에서 아쉬운 점들이 발견된다.  이 렌즈의 단점이라 할 만한 사항들을 정리해 보았다.

1. 두달 정도 사용하면 경통(일명, 코)이 흘러내린다.
바디를 땅으로 향하고 있으면 경통이 어느새 스스르 내려와 있다. Lock를 하면 아무 문제 없지만  그래도 원치 않을 때 내려오는 것은 좀 신경쓰인다.

2. 역시 선예도 (해상도)가 좀 떨어진다.
나의 내공이 부족한 점이 가장 큰 원인이 되겠지만 사진을 찍고 난 후 컴퓨터로 올려서 보면 어딘가 모르게 사진이 선명하지 않다. 탐론렌즈로 찍은 사진을 가끔 보면 그 느낌이 확실해 진다. 
조리개를 조이면 선예도가 올라간다고 하는데 그래도 차이는 나는 것 같다. 미니홈피나 블로그에 사진을 올리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겠지만 사진으로 뽑거나 작품 사진 같은 것을 원할 땐 조금 부족한 것 같다.

3. 먼지가 잘 붙는다.
시그마 렌즈가 좀 이런 경향이 있다고 하는데. 후두나 렌즈에 흠집이 잘 생기고 먼지도 잘 붙는 편이다.

물론 단점 못지 않은 장점도 상당하다.
 
1. 광각과 망원을 한번에 커버하는 화각은 환상이다. 
슈퍼줌이라 여행시에는 이 렌즈 하나면 모든 준비가 끝이다. 사진을 찍으러 가는 것이 아니라 여행을 하면서 이것저것 그때 그때의 추억을 담을 것이라면 렌즈 교환 때문에 아까운 순간을 놓치진 않을 것이다.

2.. 손떨림 방지기능도 훌륭히 작동된다.
망원으로 촬영할 때 손떨림이 있으면 사진이 흔들리기 쉬운데 OS 기능이 어느정도 커버를 해 준다.

장점과 단점을 모두 보면 자신이 이 렌즈를 선택할 지 말지 결정이 될 것이다.
단점이 마음에 걸리면 다른 렌즈를 알아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단점이 계속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단점이 장점으로 충분히 커버된다면 당연히 이 렌즈를 선택해도 된다.

렌즈 선택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추가로 시그마 18-200의 각 화각대별로 사진을 찍어보았다.
참고하시길...


시그마 18-200 화각대별 사진으로 바로가기
 

Comment +2

  • 많은 도움이 되는 글이네요.
    마침 제가 고민하는 것과 맞아떨어져서요. ^^

    • 고민이 되는 렌즈입니다. 1년 사용 끝에 결국 다시 탐론으로 갔습니다. 탐론을 사용하니 망원이 아쉽긴 하지만 찍은 사진이 다르니 만족합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랜(?) 고민 끝에 애지중지 하던 탐론 17-50를 직거래로 처분하고 시그마 18-200mm OS를 구입했다.

탐론 17-50..
DSLR의 세계로 들어오면서 처음 구입한 렌즈다. 바디를 그다지 욕심내지 않고 캐논 EOS 400D를 구입하고 여기저기 사이트를 돌아다니면서 고민한 끝에 구입한 렌즈였다.

그때는 조리개가 어떻고 초점이 어떻고 잘 모르고 다른 유저들의 사용기와 평가만을 읽어보고 무작정 탐론이 가격대비 성능이 좋다고 해서 거금 42만원을 주고 구입했었다.

탐론이 좋은 렌즈이긴 하지만 야외에서 주로 아이들 사진을 찍다보니 망원렌즈에 대한 욕심을 버릴 수가 없었다. 그렇다고 렌즈를 광각과 망원을 따로 구비하여 할 형편도 못되고...

그래서 탐론을 팔고 망원렌즈를 사려고 마음 먹던 중
이른바 슈퍼줌이라고 하여 여행용 다목적 렌즈를 찾게 되었다.
광각에서 망원까지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는 슈퍼줌 렌즈 ^^;

처음에 탐론 28-300 VC를 보고 마음이 동~~ 했다. 그 놈으로 지를까 망설였는데 내가 가진 바디가 크롭바디이다 보니 아무래도 광각을 덜 쓰게 된다는 것이 좀 마음에 걸려서 시그마로 바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렌즈를 장착한 모습이다. 줌을 하지 않은 상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보면 이렇다. 후드를 장착하지 않은 상태이다. 시그마의 뽀대가 느껴지는가?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줌을 최대로 빼고 찍어보았다. 바디가 연약해 보일 정도로 포스가 느껴진다.
무게는 고기 한 근정도다.

조리개가 3.5 ~ 6.3 까지 가변적이라서 실내촬영에서는 셔터 스피드를 확보할 수 없어 약간 무리가 있으나 야외에서는 대단한 위력을 발휘할 것 같다.

손떨링방지 기능도 내장되어 있어 웬만큼 수전증을 가지고 있지 않은 한 흔들려서 버리는 사진은 없을 것 같다.

봄이 빨리 와서 아이들과 출사를 갔으면 좋겠다.

Hafa家의 가족이야기 처음으로 가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