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탐론 70-300mm를 가지고 화각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얼마전까지 시그마 18-200mm를 가지고 있던 터라 망원쪽에의 성능을 비교해 보고 싶었습니다.

이 렌즈는 조리개값이 F4 - 5.6으로 변하는 가변렌즈이고 이른바 어두운 렌즈입니다.

따라서, 환한 대낮에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해가 지면 상당히 찍기가 어렵습니다.

또한, 기본 촛점거리도 길기 때문에 가까운 사물을 찍을 수 없습니다.

단, 간이매크로 기능을 내장하고 있어 일부 접사는 가능합니다.

그럼 사진 올라갑니다.

70mm

100mm


135mm


180mm


300mm

촬영한 바디가 EOS 500D 인것을 감안하셔서 보셔야 할 듯 합니다.

300mm라 그런지 확실히 먼곳에 있는 것을 주욱 땡겨서 볼 수 있는 것은 장점입니다.
눈으로 잘 안보이는 이정표의 글씨도 망원렌즈로는 어느정도 보이더군요.

단점이라면 렌즈자체에 손떨림 방지기능이 없기 때문에 300mm 에서는 손떨림이 심하다는 것입니다.
셔터 속도를 올리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삼각대를 써야 합니다.

소니나 올림푸스처럼 손떨림 방지 기능을 내장하고 있으면 또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참고로 시그마 18-200 OS 같은 것은 손떨림방지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관련포스트

시그마 18-200mm 화각별 사진

시그마 18-200 DC OS 렌즈에 대한 나의 생각


Comment +3

시그마 18-200 DC OS 렌즈의 화각대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일요일 늦은 오후에 심심해서 한번 찍어보았는데 사진은 그다지 잘 나오지 않았지만 18mm 부터 200mm까지 화각대별로 찍어보았으므로 렌즈의 특징을 알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18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8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5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