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지난주 토요일에 방송된 무한도전의 달력만들기 프로젝트!!

이제는 무한도전의 한 테마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고 달력 판매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수익을 좋은 곳에 쓰니 그 취지 또한 좋아 시청하는 사람도 기분이 좋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방송된 내용 중 정형돈과 노홍철의 수영장 키스신은 문제가 좀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 TV에서 키스신 자체는 워낙 많이 나오기 때문에 이슈가 될리 없지만
그래도 남자끼리의 키스신을 저녁시간에 상당부분의 분량을 할당하여 방송하는 건
좀 보기 힘들었습니다.

온 가족은 물론 놀러온 사촌 중학생 남매와 함께 저녁을 먹으며 무한도전을 재미있게 시청했지만
두 남자의 지속적인 키스신 유도는 좀 너무했다 싶었습니다.
동성애를 다루는 영화도 나오고 동성애도 분명 존재하는 것이지만 성인용 코드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린 학생들도 많이 시청하는 프로그램에서 남자의 지속적인 키스신이라....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웃음을 위해서 짧게 에피소드 정도로 처리하고 넘어가는 것이 훨씬 더 좋았을 뻔 했습니다.
다음부터는 편집에 좀더 신경을 써 주셨으면 합니다.

Comment +0


첫째,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입니다.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
님은 갔지만은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한용운님의 "님의 침묵"중에서

우리가 흔히 자조적으로 하는 말 중에서 "냄비근성"이라는 표현을 자주 합니다.
확 끓었다가 쉬이 식어버리는 우리내의 일부 모습을 빗대어 하는 말이겠지요.

혹자는 이야기 합니다.
냄비치럼 한번이라도 확 끓는 것이 어디인가? 라고요.


우리가 사랑했던 아니 지금도 사랑하는 그 분은 이제 하늘로 가셨습니다.
이제는 그 분을 기리는 마음을, 냄비처럼 확 끓었던 마음을 잊지 않고 주욱 지켜야 합니다.
최소한 앞으로 3년은 지켜야겠지요.

그리고,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어떻게 우리 곁을 떠나셨는지를요...

둘째로 유시민님을 지켜드려야 합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가장 슬프하며 울었던 이 사람.

저는 유시민님에게서 노대통령의 모습을 찾습니다.
우리는 이 사람의 눈물을 지켜야 합니다.

지금은 비록 재야에서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정치와 떨어져 있지만
머지 않은 시간에 노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저들과
싸울 수 있도록 우리가 이 사람을 지켜야 합니다.

비겁한 이야기지만
저 대신 열심히, 그리고 치열하게 싸워서 이겨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지키야 할 것은 바로

입니다.

우리가 믿을만한 방송은 MBC 밖에 없습니다.
제대로 된 시각으로 우리에게 현장을 전달하는 것은 MBC 밖에 없습니다.

소통 부재의 정부, 민심을 전혀 모르는 정부, 삽질만 해대는 정부, 촛불만 보면 놀라서 과민반응하는 정부
인터넷을 싸그리 통제하를 정부

시민을 잡아가는 경찰, 방패로 국회의원 막는 경찰, 시민에게 곤봉을 마구 휘두르는 경찰
노란색만 보면 잡아가는 경찰, 학생이나 장애인이나 여자나 노인이나 묻지마로 잡아 가두는 경찰

이런 사실들을 알려주는 것은 MBC 밖에 없습니다.
뉴스데스크, PD수첩 등을 많이 봐야 하고 시청율도 올라야 합니다.

지금 MBC가 힘들다고 합니다.
이놈의 정부에서 대기업에게 MBC에 광고주지 말라고 압력을 넣는다고 합니다.

방송사도 먹고 살아야 하기에 돈이 없으면 우리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할 수 없습니다.
여러 방법으로 MBC를 살리고 지켜야 합니다.

우선적으로 9시에 KBS가 아닌 MBC 뉴스데스크를 봐야 합니다.
현재 KBS 9시 뉴스와 MBC 뉴스데스크의 시청율이 14.% 대 9%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의 시청율이 KBS를 넘어서도록 열심히 봐야 합니다.

MBC도 외압에 굴하지 않고 꾸준히, 열심히 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1

  • ssatoki 2009.09.30 06:44 신고

    잊혀질수 없는 잊을수가 없는 국민의 통한이 님들의 행보에 달렸습니다

    매사에 모두가 거듭거듭 조심하면서 유시민님을 지켜드렸으면 합니다

    그것만이 이나라를 구하는 최상의 방법일것 같습니다